KB국민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에 8,500억 규모 금융지원
상태바
KB국민은행, ‘코로나19’ 피해기업에 8,500억 규모 금융지원
  • 오승주
  • 승인 2020.02.2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27일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대상으로 8,500억 규모의 여신을 공급한다고 밝혔다.

은행 재원으로 4000억 규모 대출 지원

먼저 KB국민은행은 코로나19 피해 기업을 대상으로 4,000억 규모의 대출을 신규 지원한다. 이번 금융지원 대상은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 중 코로나19로 경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이다.

긴급 운전자금이 필요한 기업에게는 피해규모 이내에서 최대 5억원 한도로 신규 대출을 지원하며, 최고 1.0%p의 금리우대 혜택도 제공한다.

보증재단 특별출연을 통한 4500억 규모 대출 지원

KB국민은행은 지역신용보증재단 및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 300억원을 특별출연하고 4,500억원 규모의 대출을 지원한다. 대상 기업은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등으로  대출 금리는 거래실적에 따라 우대금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 특별출연해 지원하는 보증서 대출 450억은 대구광역시, 경상북도 및 아산시, 진천시, 이천시에 소재하는 소상공인의 경우 업종 등에 제한 없이 지원할 예정이다

코로나19 피해고객 기존 대출 연장 시 금리우대 및 연체이자 면제

피해기업 중 만기가 도래하는 대출금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에는 추가적인 원금 상환 없이 최고 1.0%p 이내에서 우대금리를 적용해 기한연장이 가능하다. 또한, 피해 발생일로부터 3개월 이내에 원리금을 정상 납입할 경우 연체이자를 면제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피해기업 대상 수출입 수수료 감면 및 환율우대

피해기업 중 수출입거래를 하고 있는 기업들에게는 수출환어음매입 시 환가료율을 우대하고, 수출환어음 입금지연이자를 감면한다. 수입신용장 개설 시에도 인수 수수료율을 우대하고, 수입화물선취보증료율을 최대 3.0% 범위 내에서 우대한다. 또한, 수출입 관련 해외송금을 하는 기업에게는 송금수수료를 면제하고, 수출입업무와 해외송금 취급 시에는 최대 90%의 환율우대도 제공한다.  

 ‘KB소호컨설팅센터’에서 피해 자영업자 대상 소호컨설팅 제공

아울러 KB국민은행은 여의도HUB센터 외 전국 12개 ‘KB소호컨설팅센터’에서 상권분석, 창업 후 자금 조달을 위한 금융 상담 등 종합 컨설팅을 제공 중이다. 금번 코로나 피해 기업에 대해서는 소호컨설팅을 우선 제공하고 보증한도도 우대할 예정이다.

대구∙경북지역 ATM 등 비대면 채널 금융수수료 면제

이에 더해 KB국민은행은 지난 25일부터 대구∙경북지역 고객을 대상으로 인터넷∙스타뱅킹∙자동화기기 이용 수수료를 면제하고 있다.‘코로나19’피해 확산에 따라 금융 편의성 제공과 수수료 경감 등 고객 피해 최소화를 위해 시행중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앞으로 KB국민은행은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지원방안 등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갈 것”이라며, “피해기업 및 국민들이 빠른 시일안에 정상화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