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6 규제 실시 불구 은행권 대출 역대 최대 증가
상태바
12.16 규제 실시 불구 은행권 대출 역대 최대 증가
  • 정영숙
  • 승인 2020.02.11 2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16 규제 실시 후에도 은행권 대출이 계속 증가하고 있다.

금융위원회·한국은행·금융감독원이 11일 발표한 '2020년 1월 중 가계대출 동향'에 따르면 지난 1월말 현재 은행권 주택대출은 1개월 전보다 4조3천억원 증가했다. 같은 달 기준으로는 관련 통계 작성이 시작된 2004년 이후 가장 큰 폭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여기에는 안심전환대출 시행에 따라 비은행권에서 은행권으로 넘어온 '대출 갈아타기' 몫이 1조4천억원 포함됐다.  그러나 대출 갈아타기를 제외한 나머지 증가폭(2조9천억원) 역시 1월 기준으로 2004년 이후 최대폭이다.

정부가 지난해 12월 고가 주택 매입자금의 대출을 제한한 12·16 부동산 대책을 내놨지만 1월 대출에는 반영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강력한 대출 규제를 포함한 12·16 부동산 대책이 나왔지만 정책 시차가 있었던 데다 안심전환대출로 제2금융권 주택대출이 은행권으로 넘어온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한은 관계자는 "주택매매계약 후 자금 수요까지 2개월 안팎의 시차가 있는데 대책 발표 전인 작년 11월 전후로 주택거래량이 상당했고 전세자금 수요도 지속했다"며 "2월까지 이런 영향이 이어질 수 있지만, 대책의 효과가 점차 나타날 것으로 본다"고 예상했다. 

한편 서울시 부동산 통계(이달 7일 집계 기준)를 보면 작년 11월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1만1천가구, 전세 거래량은 1만가구로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주택대출을 제외한 일반신용대출, 마이너스통장대출 등이 포함된 은행권 기타대출은 계절 요인으로 전월보다 6천억원 감소했다. 

주택대출(안심전환대출 포함)과 기타대출을 모두 합친 은행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3조7천억원으로, 역시 1월 기준으로는 2004년 이후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다.

이 기간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1조9천억원 늘었다. 직전 달보다 5조9천억원이 줄었고, 2019년 1월(-4천억원)보다는 2조3천억원 확대됐다.

지난달 은행권 기업대출은 8조6천억원 증가했다. 대기업 대출이 3조1천억원 늘었고, 중소기업 대출은 5조4천억원 증가했다. 중소기업 대출 중 개인사업자 대출은 1조6천억원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