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 태풍 미탁 재해 피해 제주농민 지원 봉사
상태바
농협중앙회, 태풍 미탁 재해 피해 제주농민 지원 봉사
  • 오승주
  • 승인 2019.10.07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왼쪽 다섯 번째)이 6일 제주지역 태풍 '미탁' 피해현장을 찾아 관계자들과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농협중앙회)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왼쪽 다섯 번째)이 6일 제주지역 태풍 '미탁' 피해현장을 찾아 관계자들과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농협중앙회)

농협중앙회는 지난 6일 김병원 농협중앙회 회장을 포함해 농협 임원진이 태풍 ‘미탁’ 등 연이은 자연재해로 제주도 내 농업 시설과 농작물에 큰 피해가 발생한 농민들을 지원하기 위해 제주를 찾아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7일 밝혔다. 

김병원 회장 일행은 6일 제주시 구좌읍 송당리 당근밭과 서귀포시 성산읍 신풍리 돌풍 피해 현장을 찾아 농민들을 위로했다. 7일 오전엔 제주도청을 찾아 원희룡 제주지사와 피해 지원대책을 협의했다. 

농협중앙회는 지역농협 별 피해 규모에 상응해 무이자 자금을 긴급 지원하고, 손해보험 조사요원을 긴급 투입해 피해액에 대한 신속한 평가도 추진 중이다. 범농협 임직원, 영농작업반 및 자원봉사단이 피해 농가에 대한 일손돕기에 나서고, 각종 금융지원책도 확대하고 있다.

농협 제주지역본부도 최근 무이자 자금 100억원을 지역농협에 신속하게 지원한데 이어 추가 지원에 나서고 있다. 제주농협은 제주도와 협력해 농가당 1억원 이내에서 2년간 이자 보전방식으로 1000억원 이내의 재원을 마련해 특별 무이자 자금지원을 시행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