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DLF 원금전액 손실, 1억 투자하면 192만원 회수...고령 투자자들 특히 큰 피해
상태바
우리은행 DLF 원금전액 손실, 1억 투자하면 192만원 회수...고령 투자자들 특히 큰 피해
  • 오승주
  • 승인 2019.09.26 22: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이 판매한 해외 금리연계 파생펀드, DLF의 원금 전액 손실이 26일 확정됐다.  우리은행의 파생상품 불완전 판매에 특히 노후 자금을 투자한 고령자들이 많은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우리은행의 DLF는 비교적 높은 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으나 독일 국채금리가 마이너스로 떨어지면 원금을 날리는 조건으로 판매됐다.  그러나 우리은행의 창구직원들이 이같은 내용을 투자자들에게 자세히 알리지 않고 판매해 투자자들의 피해가 늘어나 흡사 제2의 키코 사태와 같은 상황을 초래했다. 

심지어는 치매 노인에게 DLF를 판매하기도 해 은행 직원의 불완전판매는 도를 넘은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은행이 판매한 DLF 판매금액 83억원은 넉달이 지난 현재 1.6억원이 남았다. 

우리은행과 국회 등의 자료를 종합하면, 26일 만기를 맞은 ‘KB독일금리연계전문사모증권투자신탁제7호(DLS-파생형)’ 상품은 손실률이 98.1%로 확정됐다. 이 상품은 4개월 초단기 만기로 독일 국채 10년물 금리에 연계해 투자돼, 원금은 100% 손실이 확정됐다.

26일 만기를 맞은 DLF 상품은 -0.3% 밑으로 내려가면 원금손실이 시작돼 -0.6% 밑으로 내려가면 원금 전액을 날리는 조건이다.  최종 기준금리 확정 시점인 25일 밤 독일 국채금리가 -0.619%를 찍으면서 원금 전액 손실이 확정됐다.  투자자들은 최소 투자 1억원을 투자했을 때 만기를 유지하면 제공되는 쿠폰 금리를 더해 192만원만 건지게 됐다. 

우리은행에 이어 하나은행도 만기손실 상품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DLF 판매과정이 사기라는 검찰 고발이 잇따고 있는 가운데 금융소비자원과 법무법인 로고스는 이날 우리은행과 케이이비(KEB)하나은행 디엘에프 판매 4건 20억원 상당에 대해 사기판매로 인한 계약취소와 원금 전액 배상을 요구하는 첫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