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선주사 선호도 조사 지지율 30% 처음 돌파, 오차범위 밖 1위
상태바
윤석열, 대선주사 선호도 조사 지지율 30% 처음 돌파, 오차범위 밖 1위
  • 정영숙
  • 승인 2021.01.0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검사 신고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대검찰청

윤석열 검찰총장이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지지율 30%를 처음으로 넘어서며 오차범위 밖에서 1위를 차지했다.

3일 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2021년 1월 1일과 2일 양일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윤석열 총장은 지지율 30.4%로 1위로 나타났다.  오차범위를 벗어나 1위와 지지율 30%를 넘은 것은 처음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3%,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5%로 오차범위 안에서 2~3위를 기록했다. 

성향별로는 중도층과 보수층에서 윤석열 총장을 선호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진보층에서는 이재명 지사가 38.1%로 가장 많은 지지를 받으면서, 20.2%를 얻은 이낙연 대표를 앞질렀다.

지지 정당별로는 국민의힘 지지자의 절반 이상은 윤석열 총장을 지지했으며,  더불어민주당 지지자의 절반 이상은 이재명 지사를 지지했다.

이낙연 지사는 최근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을 주장해서 지지율이 어떻게 변화될 지 관심을 끌었지만 핵심 지지층이 이탈해 이재명 지사 쪽으로 옮겨간 것으로 추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