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경찰, 요양보호사와 협력해 치매노인 실종 방지한다
상태바
전남경찰, 요양보호사와 협력해 치매노인 실종 방지한다
  • 오승주
  • 승인 2019.09.17 23: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지방지방경찰청이 전남재가노인복지협회, 한국노인장기요양기관협회 전남지부와 '치매노인 실종 예방 및 조기발견'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전남지방경찰청)
전남지방지방경찰청이 전남재가노인복지협회, 한국노인장기요양기관협회 전남지부와 '치매노인 실종 예방 및 조기발견'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전남지방경찰청)

전남지방지방경찰청은 17일 전남재가노인복지협회, 한국노인장기요양기관협회 전남지부와 '치매노인 실종 예방 및 조기발견'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남경찰청 5층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김남현 전남경찰청장, 강경희 전남재가노인복지협회장, 정기동 한국노인장기요양기관협회 전남지부장 등이 참석했다. 

협약은 노인인구가 많은 지역적 특성으로 인해 해마다 늘어나는 치매노인 실종사건을 예방하고 신속하게 발견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남은 인구 187만여명 중 65세 이상 노인은 41만7000여명으로 노인인구가 22.3%를 넘어 초고령화 사회에 돌입한 상태다. 여기에 치매노인 실종 신고도 2016년 263건, 2017년 304건, 2018년 338건 등 매년 늘고 있다.  

전남경찰청은 치매노인 실종 대책으로 실시간 위치추적이 가능한 배회감지기를 무료로 보급하고 있다. 현재 5001대 중 1267대 보급을 완료했고, 3734대는 보급 중이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전남경찰청과 요양보호사들이 상호 협조해 배회감지기 충전과 관리, 홍보 및 대상자 선정을 하기로 했다. .

또 협회에 소속된 노인요양 관련시설에 경찰관이 '지문 등 사전등록'을 위해 현장방문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협조하기로 하면서 치매로 인한 실종 예방에 힘쓸 계획이다.

김남현 전남지방경찰청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전남지역 치매노인 실종에 대해 민·관이 함께하는 공동체 치안 활성화의 계기가 될 것"이라며 "유관기관과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통해 치매 실종 없는 안전한 전남을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